상장례용어

 

 가령(加領) : 겉깃.

 가례(嘉禮) : 왕의 즉위나 성혼, 왕세자 왕세손의 탄생이나 책봉 또는 성혼등의 의식을 말하나 관혼의 의미도 널리 쓰임.

 가마(加麻) : 수질·요질 등을 더하는 일

 가복(加服) : 복을 더하는 것. 정규 상복보다 더 무겁게 입는 경우이다.

 갈잘(渴葬) : 서둘러 장사를 지내는 것

 강복(降服) : 복을 강등해서 입는 것. 복 입는 기간을 줄임.

 강신(降神) : 신이 내리게 하기 위하여 향을 피우고 술을 따라 모사 위에 붓는 일.

 강일(剛日) : 일진의 천간(天干)이 갑(甲)·병(丙)·무(戊)·경(庚)·임(壬)의 날.

 개두(蓋頭) : 머리에 쓰는 것.

 개두(蓋頭) : 몸을 가리는 데 쓰는 것이니, 약간 고운 베로 대개 세 폭을 쓴다. 길이는 키와 같거나 혹은 다섯자로 한다. 참최는 가를 꿰매지 않고, 자최는 가를 꿰매는 것이다.

 개분(開墳) : 무덤을 엶.

 개영역(開瑩域) : 무덤자리를 팜.

 개장(改葬) : 무덤을 옮기는 일. 이장(移葬).

 갱(羹) : 국.

 거(Ty) : 소매부리.

 거관(擧棺) : 관을 들어냄.

 거포(擧布) : 시신을 드는 베. 세속에서 시신의 겨드랑을 감싸서 드는 것이니, 베 서너자를 쓴다.

 건(巾) : 수건.

 건좌습우(乾坐濕右) : 마른 것은 왼쪽에 젓은 것은 오른쪽에.

 겁(T? : 동구래 깃. 속깃.

 겉관(burial vault) : 일명 외관 이라고 하며 관을 매장할 때 흙의 무게나 물의 침수를 방지하기 위하여 특별히 만들어진 방어 장치.

 견전(遣奠) : 발인 때에 문 앞에서 지내는 전.

 견전(遣奠) : 발인할 때 문 앞에서 지내는 제사.

 결과(結裹) : 관을 묶음.

 경복(輕服) : 가벼운 복.

 경상(輕喪) : 가벼운 상.

 경수(硬水) : 숭늉

 계(U? : 비녀. 사상례 에 뽕나무를 쓰는데 길이가 4치이다. 머리카락을 고정시키 는 것이다. 양끝은 넓고, 가운데는 좁다. 남녀가 모양이 같다.

 계기(啓期) : 가매장 한 곳을 여는 시기. 즉 장례를 행하는 날.

 계묘(啓墓) : 무덤을 엶.

 계문(啓門) : 닫았던 문을 여는 의식이다. 축관이 헛기침을 세 번하고 문을 열고 들어가면 참사자가 모두 따라 들어간다.

 계문(啓門) : 제사 지낼 때에 유식 뒤의 합문을 여는 것.

 계빈(啓殯) : 빈소를 여는 것.

 계장(繼葬) : 조상의 무덤 아래 자손의 무덤을 잇대어 장사 지냄.

 계체석(階砌石) : 섬돌.

 고(袴) : 바지

 고복(皐復) : 사람이 죽은 뒤에 초혼(招魂)하고 발상(發喪)하는 의식.

 고석(藁席) : 거적. 짚자리.

 곡(哭) : 돌아가신 분의 후생에 좋은 복을 받아 편안히 계시기를 바라는 기원과 살아 계실 때 남기신 가르침을 이제라도 실천 하겠다는 마음을 다지는 것이다. 곡이란 울음이 아니다, 울음은 발상때 나오는 것이 아니고 장례가 끝나고 친척들도 다 돌아간 뒤 홀로 남았을 때 나오는 것이다.

 곡벽(哭擗) : 곡하고 가슴을 치는 것.

 곡척(曲尺) : 기역(ㄱ)자 모양의 자. 금정틀을 재기 위한 것이다.

 공포(功布) : 관 위의 먼지를 터는 대공(大功)의 베. 발인 때에는 축관이 이것을 잡고일꾼들을지휘한다.흰누인베약간고운것3자로만들고대로장대를만들되, 길이는 5∼6자이고, 명정의 장대같이 꾸미는데 아래에는 굴대를 만들지 않는다

 공포(公布) : 상여 앞에 서서 길의 높낮이와 좌우 굽음을 알리고 관을 묻을 때 관을 닦는 헝겊으로 삼베 5자로 만듬. 발인 할 때 명정과 같이 앞에 세우고 감.

 과두(裹肚) : 배싸개.

 과실(果實) : 대추, 밤, 배, 곳감, 사과.

 관(槨) : 즉 외관이다. 만드는 법은 내관과 같은데 두께가 2∼3치이고, 곽 안의 사 방과높이는내관보다각각반치남짓넉넉하게하되,판이좁으면판을잇대어만듬

 관(冠) : 두꺼운 종이를 풀칠해서 바탕 감으로 쓴다. 너비는 5치 2푼 반으로 베로 짠다. 족두리.

 관구(菅屨) : 솔새풀로 만든 신.

 관등(棺\~) : 관 받침. 길이는 관의 너비를 기준으로 하고 다리의 높이는 서너치이며, 속칭 괴목(塊木)이다.

 관분(盥盆) : 손을 씻는 그릇. 대야.

 관양(棺樣) : 관에 옻칠한 뒤에 견양(見樣: 치수를 재는 것)을 낸 것.

 괄발(括髮) : 남자가 풀었던 머리를 묶음.

 괄발마(括髮麻) : 머리를 묶는 삼끈.

 광(壙) : 광중. 구덩이

 광(W) : 솜. 죽으려는 사람의 코에 대어 숨이 끊어진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쓴다.

 괴(塊) : 흙덩이.

 괴목(塊木) : 괴는 나무

 교대(絞帶) : 요질 아래에 묶어 두르는 띠.

 교의(交椅) : 신주나 혼백 상자 등을 모시는 의자.

 구(W? : 짚신.

 구의(柩衣) : 관 덮개. 시신 이불이니, 소렴 대에 슨 것이다. 네 모서리를 잘라 꿰 매기를 두장처럼 만들어서 가리는데 사방에 여유를 둔다.

 구행(柩行) : 영구가 떠남.

 국휼(國恤) : 국상(國喪).

 군례(軍禮) : 군대에서 행하는 예절 또는 예식을 말함.

 굴감(掘坎) : 구덩이를 팜.

 굴건(屈巾) : 상주가 쓰는 베로 만든 건

 귀조(歸r6) : 제사지낸 고기를 보냄.

 근조(謹弔) : 남의 죽음에 대하여 삼가 애도의 뜻을 표하는 것임.

 금(衾) : 이불. 명주로 폭을 잇대어 꿰매 이불을 만든다. 솜을 두고 사람 키에 따라 마름질하여 정하되 길이는 다섯자 반으로 한다.

 금(衾) : 홑이불. 단금(單衾)이니, 물에 적셔 병풍 위에 덮어서 옻칠을 말리는 데 쓴다.

 금정개(金井蓋) : 속칭 엄광창이니, 자물쇠가 달려 있다. 일을 멈출 때에 광의 구멍을막는데에쓰는것이다.혹은얇은널판을써서문짝처럼만들어금정틀과뚜껑의 좌우 서로 닿는 곳에 철추와 철환과 배목(排目)을 달아 여닫도록 하였다.

 금정기(金井機) : 금정틀. 땅 위에 놓아 그 안을 파서 구덩이를 만드는 것이다. 나 무네개를써서광을만들고테두리바깥에각각한자쯤남겨서우물정(井)자 모양으로 만든다. 네 모퉁이의 서로 교차하는 곳에 나무 못을 박아 흔들리지 않게 하고, 또 틀의 가로 세로 네개 나무의 한 복판에 먹으로 표시를 하여 방위를 살펴 바르게 한다.

 급묘(及墓) : 무덤에 도착함.

 급묘(及墓) : 무덤에 도착함.

 기일(忌日) : 돌아간 날.

 기제(忌祭) : 고인이 돌아 가신 날(忌日)에 해마다 한번씩 지내는 제사이다. 제사는 제주의 집에서 지내며 고인의 장자나 장손이 제주로서 제사를 주재한다. 장자나 장손이 없을 때는 차자나 차손이 주관한다.

 기중(忌中) : 상중(喪中)의 뜻으로 초상 때를 일컫는 말.

 길례(吉禮) : 제사의 모든 예절 또는 관례나 혼례등의 경사스러운 예식을 말함.

 길제(吉祭) : 담제 다음 날에 제사 칠 날을 점쳐 지낸다.

 

 나미즙(Y魁뤠? : 찹쌀즙. 정회와 섞어서 광중 안 사방을 바르는 데 쓴다.

 남좌여우(男左女右) : 제상의 왼쪽은 남자 오른쪽은 여자

 납주(納主) : 신주를 신주독에 넣음.

 내금정기(內金井機) : 회를 다진 위에 놓아 그 안에 정토를 파내는 것이다. 생김새 가금정기와같으나(보다)작고광중안사방에는관의견양보다 반치쯤 더해서 안의 견양을 정하고 틀면에 먹으로 표시하는 것은 한결같이 외금정틀과 같이 하여 내·외금정틀을대조해 보게 한다.

 노제(路祭) : 집을 출발하여 묘지에 이르는 도중 거리에서 지내는 제사이다. 고인과 절친했던 친구나 친척이 조전자가 되어 제물을 준비했다가 올리는데 운구도중 적당한 장소에 장막을 치고 제청을 꾸민 뒤 영여(靈與)를 모시고 조전자가 분향후 술을 올리고 제문(祭文)을 읽으며 모두 두 번 절한다.

 녹각교(鹿角膠) : 녹각을 달여서 즙을 만들어 분가루에 섞는 데 사용하는 것이다.

 녹로(轆轤) : 도르레

 늑백(勒帛) : 행전(行纏).

 

 다(茶) : 차

 다시래기 : “빈상에 놀이”의 전남 지방에서 쓰이는 말 로써 상여가 나가기 전날 저녁이 되면 직접 빈 상여를 메고 놀 상두꾼들 외에 “다시래기”를 구경거리로 즐기고자 모여든 마을 사람들로 상가는 흥청거리다. 앞소리꾼이 상엿 소리를 메기고 상두꾼들이 뒷소리를 받으며 갖은 놀이를 한다

 다식(茶食) : 녹말다식, 송화다식, 흑임자 다식

 단(袒) : 웃옷의 왼쪽 소매를 벗음

 단고(單袴) : 홑바지

 단령(團領) : 공복(公服: 관복)이다

 단의(Z公? : 검은 바탕에 단을 친 긴 옷

 담(禫) : 대상 뒤 중월하여 지내는 제사. 담제. 마음을 담담하게 한다는 의미의 제사이다

 담([ ) : 이불 깃

 담부(擔夫) : 영거, 명정, 공포, 삽, 만장을 만드는 사람이다

 담제(禫祭) : 상례에서 대상(大祥)을 치른 다음 다음 달에 지내는 제사

 담황피(淡黃ys) : 담황색 긴 배자

 답호([褡濩) : 소매없는 창의(氅衣)벼슬아치가 평시에 입는 웃옷. 소매가 넓고 뒷 솔기가고대아래[30㎝쯤]부터갈라졌음.속칭(뒤트기)이다.깃은맞닿고, 곁은 트지 않았으며, 뒤는 트였으니 단령에 받쳐 입는다

 당속(糖屬) : 흰색사탕(오화당, 옥춘, 원당, 빙당, 매화당)

 대(帶) : 띠로 흰 베로 만든다

 대곡(代哭) : 대신 곡을 시킴

 대공(大功) : 오복의 하나. 대공친의 상사에 9개월간 입는 복제

 대렴(大斂) : 소렴한 다음날, 시체에 옷을 거듭 입히고 이불로 싸서 베로 묶는 일

 대복(代服) : 아버지가 병들어 상주노릇 못하면 아들이 대신 복을 입는 일

 대삭(大索) : 굵은 새끼줄. 관을 두벌 묶어서 관을 들 때에 도움이 되게 하는데 쓴 다. 혹은 베를 겹쳐 만들어 구의로 덮기도 한다

 대상(大祥) : 돌아간 지 2돌만에 지내는 제사

 대여(大轝) : 큰 상여. 2개의 긴 장대를 쓰는데, 장대 위에 복토를 더한다. 장대가 붙는자리에둥근구멍을파고,따로작은방상(方牀)을네모난모양으로 만들어서 영구를 올려놓되 다리 높이는 2치이다. 옆에 두 기둥을 세우고 기둥 바깥 쪽으로 둥근 예(k: 장부)를 만들어 그 구멍 속으로 들어가 길게 그 밖으로 나오게 한다

 대인(大人) : 망인을 호칭할 때 쓰는 표현으로 부친을 지칭함

 대탁(大卓) : 큰 탁자. 좌면지(座面紙: 젯상 위에 상보 대신 까는 기름종이)를 딸 린다. 전 드릴음식을 놓는 데 쓴다

 덜구 : “덜구꾼”들이 무덤 다지는 일을 말하며 산액꾼, “상두꾼” 으로 일컬어 진다. “덜구소리” 는 이제 음택인 묘지에 자리를 잡고 터를 다지는 상황이므로 구체적인 주검의 현실세계를 읊는 사설이 두드러 지게 된다

 도(韜) : 신주 집. 신주를 싸는 데 쓰니, 그 만드는 법은 두장(斗帳: 작은 휘장)과 같다.사방과넓이는신주의치수와비슷하게한다.두꺼운종이로배접하여 단단하게 하고, 비단으로 싸서 뒤의 한 가운데에서 합쳐서 꿰맨다. 사방 4치쯤이고, 길이는 1자 2치쯤이니, 위로부터 아래로 싸서 신주의 몸체와 같게 맨다. 아버지는 자색이고 어머니는 비색이다

 도독(荼毒) : 초상

 도빈(塗殯) : 빈소를 흙으로 덮는 일

 도선(徒跣) : 맨발. 버선을 벗음

 독개([隨? : 신주독 뚜껑. 네 방향이 곧장 내려가서 신주집과 독좌가 들어갈 만 하되 다만 후면 아래쪽은 비게 한다

 독좌([蓴? : 판대기를 쓰는데 검은 칠을 하고 그 안에는 붉은 칠을 한다. 안은 사방 4치쯤으로 받침보다 약간넉넉하게 하고 높이는 1자 두세치로해서 신주의 몸체보다 조금 놓게 한다. 앞면과 위는 모두 비우고, 바닥판은 사방이 각기 반치쯤 나오게 해서 뚜껑을 받게 한다. 바닥판 밑 네 모서리에 받침이 있는데 높이는 1치쯤이고, 또 앞면 아래에 횡첩판은 문지방과 같으니, 높이는 부와 같게 한다

 독축(讀祝) : 초헌이 끝나고 참사자가 모두 꿀어 앉아 있으면 축관이 옆에 앉아서 축문을 읽는다. 축문은 제주가 읽어도 되는데 엄숙한 목소리로 천천히 읽어야 한다. 축문 읽기가 끝나면 모두 일어나 두 번 절한다, 옛날에는 독축뒤에 곡을 하였다

 동자복(童子服) : 아이의 옷. 만드는 법은 어른의 옷과 같은데 다만 관·건·수질 이 없다

 두건(頭巾) : 머리에 씌우는 수건과 같은 것

 두동미서(頭東尾西) : 생선의 머리를 동쪽으로 꼬리는 서쪽으로

 

 력(T? : 솥. 가마이니, 목욕물을 데우는 데 쓴다

 

 마(麻) : 삼. 오복의 수질·요질·교대(絞帶)를 만드는 데 쓴다

 마구(麻屨) : 삼신 

 마승(麻繩) : 삼끈. 남자와 여자가 머리를 묶는 데 쓴다

 막(幕) : 역막이니, 영상 위에 설치해서 먼지를 받는 것이다

 만사(輓詞) : 친척이나 친가 글을 지어 슬퍼하는 것으로, 두꺼운 종이로 깃발을 만 들고 글을 쓴다. 위 아래에 작은 굴대를 사용하고 대나무로 장대를 만드는데, 장대 끝에는 약간의 장식을 단다

 만장(輓章) : 발인을 애도 하여 지은글 또는 그글을 비단이나 종이에 적어 기(旗)처럼 만든 것. 만사(輓詞)또는 만시(輓詩)라고도 함

 말(襪) : 버선. 서(絮: 솜)를 둔다

 말(xp) : 작은 보자기나, 명주로 만든다

 말목(馬木) : 가마, 상여 등을 올려놓을 때 쓰는 받침목

 망건(網巾) : 머리를 싸는데 쓰는 것이니, 검은 비단으로 만든다

 메(飯) : 밥, 추석절 제사에는 송편으로 연시제에는 떡국으로 한다

 멱건(`M巾) : 얼굴을 덮는 수건. 가로 세로 2자의 베로 만든다. 혹은 명주를 쓴다

 멱목(`M目) : 눈가리개. 비단을 쓰는데, 사방 1자 2치이다. 얼굴을 가리는 것이다

 면(麵) : 국수

 면례(緬禮) : 무덤을 옮겨 장례를 다시 지내는 것. 개장

 면식(麵食) : 국수

 명기(明器) : 부장품. 장사지낼 때 무덤 속에 함께 묻는 기물로써, 식기, 악기, 집 기, 무기, 시종자 등을 형상한 인형을 말한다

 명정(銘旌) : 세속에서는 장대 끝에 나무를 깎아 용이나 봉황의 머리를 만들어 채 색을칠하고입에는둥근고리를물려서유소를드리운다.위아래에 축이 있다. 초상 때 죽은 사람의 관위, 성명 등을 쓴 깃발. 붉은 비단으로 만들고, 대나무로 장대를 만들어서 영좌 오른쪽에 기대놓는다. 3품이상은 9자, 5품 이상은 8자, 6품 이하는 7자. 돌아간 사람의 관직과 봉호를 그 폭의 가운데에 해서(楷書)로 크게 쓴다. 위 아래로 각각 반치쯤을접어실로꿰매고가는대로가로꿰어서축을만들고끈으로 장대에 묶는다

 몌(袂) : 소매

 모(冒) : 싸개. 시신을 싸는 것이다. 명주·비단을 쓰는데, 검은 비단 7자 남짓으로 가운데를 접어 한변은 꿰매고 다른변은위아래양쪽을꿰매지않고각각 작은띠셋을꿰매붙이니,이것이이른바질(質)이다.또붉은비단일곱자를 써서 가운데를 접어 한쪽을 궤매되, 다른 쪽은 궤매지 않고 작은 띠를 궤매 붙이기를 똑같이 하니, 이것이 이른바 쇄(殺)다. 윗것을 질이라 하고 아랫것을 쇄라 한다

 모반(茅盤) : 모사 그릇

 모사기(茅沙器) : 모래와 띠의 묶음인 모사를 담는 그릇으로 보시기와 같이 생겼다

 모속(茅束) : 묶은 띠

 목건(沐巾) : 머리를 말리는 데 쓰는 것이다

 목적(木賊) : 속새. 신주 몸체를 문질러 매끄럽게 하기 위한 것이다

 묘상각(墓上閣) : 속칭 옹가(甕家: 무덤 위에 치는 차일)니, 구덩이 위에 덮어서 비와 해를 가리는 것이다

 묘제(墓祭) : 산소를 찾아가서 드리는 제사이다

 무복(無服) : 복을 입지 않음.

 문(免) : 관을 벗고 머리를 묶음. 길이는 목에서부터 이마에서 교차하여 상투를 돌리기에 족할만큼 취하되 베를 찢어서 만들고, 복이 가벼운 사람은 비단을 꿰매서 한다

 문상(聞喪) : 초상났음을 들음.

 미망인(未亡人) : “ 따라 죽지 못한 사람 이란 뜻 ” 으로 남편이 죽고 홀몸으로 된 여자를 이르는 말

 미식(米食) : 떡.

 

 박마(樸馬) : 치장하지 않은 말. 베 안장이 갖추어져 있다.

 박판(薄板) : 얇은 판. 지회 위에 까는 데 쓰는 것이니, 길이와 너비가 관의 견양보 다 조금 여유가 있게 하되 두께는 1치쯤이다

 반(飯) : 메

 반(潘) : 쌀뜨물. 쌀 씻은 물이니, 대부는 기장 뜨물을 쓰고, 사는 조 또는 벼 뜨물 을 쓰니, 머리 감는데 쓰는 것이다

 반(盤) : 쟁반

 반곡(反哭) : 장지로부터 집에 돌아와 신주와 혼백 상자를 영좌에 모시고 곡하는 일

 반함(飯含) : 입에 쌀 등을 넣음

 반혼(返魂) : 장지에서 혼백(魂帛)을 다시 모셔오는 것

 발상(發喪) : 초상을 알리고 상례를 시작하는 절차이다

 발인(發引) : 상여가 집에서 묘지를 향해서 떠나는 것

 발인제(發靷祭) : 발인에 앞서 간단한 제물을 차려 놓고 제사를 올린다. 영좌 앞 젯상에 제수를 갖추어 진설한 다음 상제가 분향하고 순서대로 술잔을 올리고 곡을 하며 재배 한다. 이때 장례에 참석한 친척은 누구나 잔을 올릴수 있고 가까운 친지도 잔을 올려 석별의 정을 나눈다

 발임도(拔oE刀) : 관에 못을 치지 않고 이어 맞춘 이음새를 여는 칼

 방립(方笠) : 방갓

 방상(方相) : 광중의 악귀를 쫓기 위한 것으로 두려워하는 모습을 본떴다. 관과 옷 차림은도사와같고,창을잡고,방패를들었다.4품이상은눈이4개인 방상이고, 5품 이하는 눈이 2개인 기두(Y게?이다

 배목(排目) : 모양이 못과 비슷하나 대강이에 구멍이 있어 빗장을 지르거나 자물쇠 를 잠그게 되어 있는 쇠.

 배석(拜席) : 절하는 자리.

 백포건(白布巾) : 흰 베 두건

 백포삼(白布衫) : 흰 베로된 긴 옷으로 지금의 도포나 직령 따위와 같다

 번자(燔瓷) : 구운 자기. 돌 지석을 대신하여 쓰는 것이다

 베개 : 요 위에 머리를 안정시키는 데 쓰는 것이다. 색깔있는 명주로 하고, 그 길이 는 요의 너비에 맞춘다.

 벽(b? : 가슴을 침

 변(邊) : 실과와 건육을 담는 제기 원래 대나무로 굽을 높게 엮어서 만들었음

 변(b? : 폐백 상자. 진주를 담는 것이다

 병(屛) : 병풍

 병대(餠台) : 떡을 담는 제기 윗판은 4각형

 보공(補空) : 시신이 관속에서 움직이지 않도록 채움질 하는 것

 복(復) : 출입하는 기운을 혼(魂)이라 하고 이목이 총명한 것을 백(魄)이라 하는 데,죽은사람은혼기(魂氣)가백에서떨어져나가므로혼을불러서다시 백에 돌아오게 하려는 것이다. 초혼(招魂)

 복건 : 머리를 뒤로 싸서 덮는 비단 두건.

 복건(幅巾) : 검은 명주 베로 만든 것으로 머리를 싸서 덮는 것

 복의(復衣) : 죽은 이의 넋을 부르는 복을 할 때 쓰던 옷

 복일(卜日) : 날을 점침

 복침(復寢) : 안방으로 돌아감

 복토(伏兎) : 굴대 위의 덮개

 봉견(縫絹) : 꿰맨 비단

 봉주(奉主) : 신주를 받듦

 부(趺) :  받침. 명정을 세우는데 쓰니, 틀을 만들어 두 기둥을 세우고, 기둥 사이에 두 층의 시렁을 만들어 가운데에 구멍을 뚫어 정간을 세우는 것이다

 부(賻) : 부의

 부(祔) : 졸곡 다음날 지내는 제사. 부제(c}祭)

 부고(訃告) : 호상(護喪)이 상주와 의논하여 고인이나 상제(喪制)와 가까운 친척과 친지에게 죽음을 알리는 일

 부고(訃告) : 사람의 죽음을 알리는 글

 부우(報虞) : 우제를 급히 지낸는 것

 부의록(賻儀錄) : 부의금(賻儀金)을 기록하는 책

 부인차(婦人次) : 여자 대기소로 서서(西序)의 서쪽에 마련한다

 부장(副葬) : 덧붙혀 묻음

 부장기(不杖朞) : 지팡이를 짚지 않는 1년상

 부제(祔祭) : 졸곡제를 지낸 이튼날 새벽에 지냄 망자의 신주를 그 조상의 신주 곁에 모실 때 지내는 제사

 부판(負版) : 상복의 등 위에 붙이는 베 조각. 등에 짐을 진 것처럼 그 슬픔을지 고 있다는 뜻에서 붙이는 것이다

 분(粉) : 분가루. 명정을 쓸 때 사용한다

 분곡(奔哭) : 달려가 곡함

 분면(粉面) : 신주의 분바른 표면

 분향(焚香) : 향을 사름

 불(c? : 상여줄

 불삽(黻翣) : 대부가 쓰는 것이니, 나무로 틀을 만드는데 사방 2자이다. 양쪽 모서 리는높되모서리넓이가2치,높이는4치니,합한높이가2자4치이다. 흰 베나 혹은 두꺼운 종이를 입히고, 자색으로 아(亞)자 모양을 그린후, 그 가장자리에 구름 무늬를 그린다

 불식(不食) : 먹지 않음

 불천지위(不遷之位) : 큰 공훈이 있어 사당에 위해 두는 것을 나라에서 허락한

 비(匕) : 숟가락. 쌀을 뜨는 데 쓰니, 세속에서는 버드나무를 깎아 만든다

 비저접(匕箸) : 숟가락·젓가락 놓는 접시

 빈 상여놀이 : 상여가 나가는 전날 상두꾼(상여꾼)들이 노동집단으로서의 예비모임을 갖는 동시에 놀이 집단으로서의 예비 모임을 갖는 동시에 놀이 집단으로 빈 상여를 메고 놀이판을 벌이는 것을 말하며 지방마다 이름이 다르다. 경북지역은 “ 대돋음 ” 전남지역은 “ 다시래기 ” , 충복지역은 “ 대드름 ” “ 댓도리 ” 라고 부른다

 빈례(賓禮) : 빈객 이라고도 하며 손님을 대접하는 예절

 빙시(憑尸) : 시신에 기댐.

 

 사(_^) : 머리를 싸는데 쓰는 것이다

 사(紗) : 비치는 여름 비단

 사각건(四脚巾) : 사방 한 폭의 베를 써서 앞의 두 귀에는 각각 큰 띠를 하나씩 달 고,뒤의두귀에는작은띠하나씩을단다.정수리를덮어건으로 드리워 앞변으로 이마를 스치게 하고, 큰 띠를 뒷골에 맨다

 사당(祠堂) : 집을 지을 때에는 주인이 거처하는 방

 사서(司書) : 상가의 회계 담당자. 물건과 돈의 출납을 적는다

 사시제(四時祭) : 사시제는 보통 시제(時祭)라 부르는 것으로서 사계절의 가운데 달(음력 2, 5, 8, 11월)에 고조 이하의 조상을 함께 제사하던 합동 제사의 하나이다

 사신(辭神) : 신을 작별하여 보냄

 사자(嗣子) : 대를 이을 아들

 사자밥 : 밥상에 밥세그릇, 술석잔, 백지한권, 명태 세 마리, 짚신세켤레, 동전 몇 닢을 얹어 놓고 촛불을 켜서 뜰 아래나 대문 밖에 차려 놓는다. 임종한 사람을 데리러 온다고 믿어진 저승의 사자(使子)를 대접 함으로써 편하게 모셔가 달라는 뜻에서 이 상을 차린다

 사초(莎草) : 떼

 사토제(莎土祭) : 묘지가 정해지면 땅을 파기에 앞서 토지신에게 사토제를 지낸다. “ 토지신에게 고하는 축물풀이 ” ○년 ○월 ○일 ○○벼슬하는 ○○○가 감히 고하나 이다. 토지신 이시어 . ○○벼슬하던 ○○○의 유택을 마련하오니 신께서 보살펴 주시어 후환이 없도록 하여 주옵소서. 이에 삼가 맑은 술과 포와 젓갈을 올리오니 받아 주시옵소서

 사화(司貨) : 상가의 부의(賻儀) 담당자. 친척과 손님들의 부조와 수의(g{衣)를 적 는다

 사후토(詞后土) : 땅귀신에게 제사지냄

 산역(山役) : 무덤을 파는일. 무덤을 파는 사람들을 “산역꾼” 이라 함

 산의(散衣) : 평상시에 입던 옷. 허드레 옷. 포오(袍kw)나 여러 가지 옷과 바지 따 위이니,가로놓거나거꾸로놓아서깔고덮고싸고혹은보공(補空:관의 빈 곳을 메꿈)으로 쓴다

 삼물(三物) : 석회, 가는 모래, 황토. 회격의 재료

 삼색과일 : 삼색의 과일을 일컫는 말로 붉은색의 대추, 흰색의 밤, 검은 빛의 곳감을 말함.

 삼우(三虞) : 장사지낸 뒤 세 번째 지내는 제사. 재우를 지낸다음 첫 강일(剛日)

  삼우제(三虞祭) : 재우(再虞)를 지낸 뒤 강일(剛日)을 당하면 삼우를 지낸다. 요즈음은 장례를 치룬 3일째 되는날 제수를 올리고 분향하고 곡을 하며 재베 한다.

 삼월(三月) : 3개월 복. 고조부·고조모를 위해서 입는데, 시집간 여자도 등급을 낮추지 않는다

 삼자(衫子) : 겉옷에 받치는 것

 삼적(三適) : 육적(肉炙), 소적(素炙), 어적(魚炙).

 삼탕(三湯) : 육탕(肉湯), 소탕(素湯), 어탕(魚湯).

 삽(eZ) : 대부는 불삽(c?Z)과 운삽(雲eZ)을 쓰고 사는 운삽을 쓴다.

 삽시정저(揷匙正箸) : 첨작이 끝나면 주부가 메그릇의 뚜껑을 열고 숟가락을 메그릇의 중앙에 꽃는다. 젖가락을 고른 뒤 어적이나 육적 위에 가지런히 옳겨 놓는다. 숟가락은 바닥이(안쪽) 동쪽으로 가게 한다. 삽시정저가 끝나면 제주는 두 번, 주부는 네 번 절한다.

 상(箱) : 상자. 두꺼운 종이로 만들어 신주를 담는 데 쓰는 것이다. 

 상(裳) : 아랫도리. 치마.

상(eu) : 일찍 죽은 사람. 19살에서 16살까지를 장상(長eu)이라 하고, 15살에서 12살가지를 중상(中eu)이라 하고, 11살에서 8살까지를 하상(下eu)이라 한다 

 상(牀) : 침상

 상례(相禮) : 예를 돕는 사람. 친구 또는 이웃 중에 평소에 예를 잘 아는 사람으로 삼는다

 상복(上服) : 겉옷. 죽은 사람의 옷으로, 벼슬한 적이 있는 사람은 공복(公服: 官 服)혹은 심의, 일반사람은 심의, 없으면 도포나 직령으로 대신한다. 부인은 단의(Z公?나 대의장군(大衣長裙: 원삼과 치마)을 입는다

 상복(祥服) : 대상(大祥)에 입는 상복

 상식(上食) : 입관전에는 전(奠)을 올리지만 입관 뒤에는 아침 저녁 끼니에 상식을 올린다. 국, 적, 반찬등 밥상차림으로 한다, 상식상을 영좌 앞에 놓고 상제는 곡을 하며 재배한다. 만일 망인이 평소에 술을 즐기셨다면 상식상에도 술을 올리는 것이 좋다

 상여(喪輿) : 단순히 주검을 나르는 운반구가 아니라 이승과 저승을 이어주는 세계관적 구조물이며, 한국인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또하나의 집이다. 죽어서 저승을 간다는 것은 이승의 집에서 저승의 집으로 바꾸어 들어가는 것을 뜻한다. 상여는 양택인 이승의 집에서 음택인 묘지로 가는 동안에 임시로 거처하는 음양의 중간적인 집으로 인식하였다

 상원하방(上圓下方) : 모친상 때 상주가 짚는 지팡이의 모양이 위를 둥굴게 아래를 네모나게 깍아서 짚는다. 재료는 오동나무 나 버드나무를 사용한다. 상원은 하늘을 하방은 땅을 상징하며 이러한 상징에 맞도록 지팡이를 짚어야 망자의 영혼이 이승인 땅의 세계에서 저승인 하늘의 세계로 온전히 여행할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

 상의(上衣) : 겉옷. 병을 간호하는 남자가 갈아입을 옷. 고례에 귀인은 조복(朝服), 천인은 심의(深衣), 지금은 도포 혹은 직령(直領)으로 대신한다. 소렴 때 쓰는 겉옷에는 남자는 심의·단령, 여자는 단의·원삼 을 쓴다 

 상장(喪章) : 거상을 표시하는 표시물로 소매·옷깃·모자에 쪽지를 붙인다

 상장(喪杖) : 父喪에는 대나무 母喪에는 오동나무나 버드나무를 쓰되 뿌리쪽이 아래로 향하도록 사용한다. 아버지는 자식을 기르느라 속이 비어 버렸기 때문에 대나무를 어머니는 자식들이 애를 태워 속이 찼기 때문에 오동나무를 지팡이로 쓴다고 하며 오동나무나 버드나무는 위를 둥글게 아래를 네모나게 깍아서 상원하방(上圓下方)의 모양을 이루도록 한다

 상장(喪章) : 삼베로 하되 상복이 검은색이면 흰색상장을 상복이 흰색이면 검은색 상장을 단다. 상장의 크기는 가로 7cm 세로 3cm 로 한다

 상제(喪制) : 망인의 배우자와 직계 비속을 말함

 상주(喪主) : 상례의 주인. 대개 상주는 장자를 말하는데, 장자가 없으면 승중(承 重)한 장손이 궤(饋), 전(奠)을 받든다

 상주(喪主) : 상제(喪制)중에서 망인의 장자(長子)를 말하며 장자가 없을때는 장손(長孫)이 됨. 맏상제

 상중(喪中) : 초상(初喪) 동안을 말하며 기중(忌中)이라고도 함

 상차(喪次) : 거상하는 자리

 생동숙서(生東熟西) : 김치는 동쪽에 나물은 서쪽에

 서립(序立) : 차례대로 섬

 석(席) : 자리

 석곡(夕哭) : 저녁 곡

 석전(夕奠) : 저녁 전

 석천(席薦) : 등메. 헝겊으로 가를 두르고 뒤에 부들자리를 대서 만든 돗자리

 석회(石灰) : 양은 적당히 하되 사방 회의 넓이는 각각 6∼7치 정도이고, 천회(天 灰:광중에관을내려놓고관위에다지는회)는두께가두세자정도이다

 선장(先葬) : 먼저 번의 무덤

 선장(還葬) : 빨리 장사를 지내는 것

 설료(設燎) : 화톳불을 놓음

 설면자(雪綿子) : 흰 솜

 설위(設位) : 신위 자리를 마련함

 설의(褻衣) : 평상복. 세속의 중치막(中赤莫)·동의(冬衣: 남자가 입는 저고리)이 다

 설전(設奠) : 부모의 죽음을 인정하지 못하여 살아 있을때와 같이 먹선 음식을 올리는 것이다

 설치(楔齒) : 입에 쐐기를 물림. 뿔 젓가락을 입에 넣어 닫혀지지 않게 하기 위해 서 쓴다

 성복(成服) : 초상이 났을 때 처음으로 상복을 입는 일

 성복제(成服祭) : 상복차림이 끝나면 제수를 갖추어 성복제를 모신다

 성사(成事) : 졸곡 제사

 세건(洗巾) : 물기 닦는 수건

 세사(細沙) : 가는 모래. 석회의 ⅔를 쓰는데, 혹은 2배를 쓰기도 한다

 세승(細繩) : 가는 새끼줄. 세속에서 무덤의 넓이를 재는데 쓰는 것이다

 소(f? : 1두 2승을 담을 수 있는 대나무 그릇. 대나무 용기 5개로, 오곡을 담는다

 소공(小功) : 오복의 하나. 가는 베로 지어 소공친의 상사에 5개월간 입는 복제

 소교(素轎) : 흰 가마

 소구(疏W? : 거친 신

 소낭(小囊) : 작은 주머니. 5개로 색깔있는 명주로 만든다. 종이 다섯쪽으로 머리 칼과손톱을싸고,종이위에머리카락,왼쪽손톱,오른쪽손톱,왼쪽 발톱, 오른쪽 발톱이라 쓰고, 또 주머니 겉에 각각 써서 표시하고 또 더 만들어서 떨어진 수염, 빠진 이를 싸는 데 쓴다

소렴(小斂) : 시체에 새로 지은 옷을 입히고 이불로 싸는 일.

소복(素服) : 흰 옷

 소삭(小索) : 가는 새끼줄. 관을 묶는 데 쓴다

 소삼(小衫) : 속적삼. 살에 바로 닿는 것이다

 소상(小祥) : 초상으로부터 일주년 되는 날 지내는 제사

 소상(小祥) : 초상을 치룬지 만 1년이 되는날 지내는 제사. 소상은 윤달과 관계없이 13개월 만에 지낸다

 소석비(小石碑) : 작은 돌 비석

 소여(小轝) : 작은 상여. 말목이 딸린다. 만드는 법은 대여와 비슷하지만 다만 작은 방상을쓰지않고,휘장덮개만쓰고,위에는앙장을치고앞뒤에4개의 사롱(紗籠)을 달아 촛불을 밝히는 데 쓴다

 소채(蔬菜) : 나물.

 소첩(梳貼) : 빗접

 속굉(屬紘) : 죽음을 앞둔 환자의 코와 입사이 즉 인중(人中)에 새솜을 놓아서 그 움직임 여부를 통해 죽음을 확인 한다.

 속포(束布) : 시신을 묶는 것(한지 나 삼베).

 송탄말(松炭末) : 소나무 숯가루. 옻칠에 섞어서 관의 이음새를 막는 데에 쓰는 것 이다

 수시(收屍) : 시신을 바로 잡는 것을 말한다

 수의(壽衣) : 죽은 사람에게 보내는 옷

 수질(首絰) : 관 위에 덧쓰는 것이다. 베 두 가닥을 서로 꼰다.  상복을 입을 때 머리에 두르는, 짚에 삼 껍질을 감은 둥근 테. 칡으로 만드니, 그 굵기는 7치2푼이고, 자최는 5치7푼이고, 참최는 역시 베로 만든 갓끈을 써야 한다

 숙수(熟水) : 숭늉.

 습(襲) : 옷으로 시신을 싸는 일

 습상(襲牀) : 습을 한 상

 습의(襲衣) : 수의

 습의(襲衣) : 주검의 목욕(습)이 끝나면 준비 하여둔 수의를 입히는 과정

 습전(襲奠) : 습할 때 마련한 전

 승교(繩絞) : 삼끈으로 꼬은 것

 승구(繩W? : 끈으로 꼬아 만든 신

 승대(繩帶) : 새끼줄 띠

 승중(承重) : 아버지가 먼저 돌아가신 뒤 조부모의 상사를 당했을 때 아버지를 대 신해 장손이 상주 노릇을 하는 것

 승중상(承重喪) : 아버지를 여윈 맏아들로서 조부모의 상사(喪事)를 당한 초상을 말함

 시마(緦麻) : 종증조·삼종형제·중증손·중현손 등의 상사에 3개월간 입는 복제

 시상(尸牀) : 시신을 올려 놓은 상

 시자(侍者) : 습을 담당하는 사람을 말하며 남자의 습은 남자과 여자의 습은 여자가 하는 것이 관례이다

 시자복(侍者服) : 누이지 않은 베 옷이니, 만드는 법은 직령과 같이 하고, 중단·효 건·환질·교대를 한다

 시접(匙楪) : 수저를 올려 놓는 제기

 식건(拭巾) : 2개. 상체·하체를 닦아 말리는 데 쓴다. 모두 명주나 베 1자쯤 되는 것을 쓴다

 식관(拭棺) : 관을 닦음

 식해 : 젓갈

 신면(新綿) : 햇솜. 관의 빈 곳을 메꾸는 데 쓴다

 신물(新物) : 새 음식

 신주(新主) : 새 신주

 신주(神主) : 죽은 사람의 위패. 목주(木主). 밤나무를 쓰고 독([?은 검은 옻칠을 한다.

 신주독(神主櫝) : 신주를 모셔두는 궤

 심상(心喪) : 상복은 입지 않았어도 상제와 같은 마음으로 근신 하는 일

 쌀 : 도미(稻米: 멥쌀)로써, 반함할 때 쓴다.

 

 아헌(亞獻) : 제사 지낼 때 두 번째로 잔을 올리는 일

 악수(握手) : 손싸개. 비단을 쓰는데, 길이는 1자 2치, 넓이는 5치이다

 악실(堊室) : 꾸미지 않은 방. 상제 처소

 악차(幄次) : 휘장 쳐 놓은 임시로 머무는 곳

 애곡벽용(哀哭擗踊) : 가슴을 치며 통곡 하는 일을 말하며 원뜻은 애통하게 곡을 하고 가슴을 치며 발을 구른다는 뜻임

 앵(罃) : 술이나 육장 등을 담는 그릇의 통칭. 자기 3개로, 술과 포와 육장을 담는 다

 양창독(兩t?? : 양 쪽에 창이 있는 독. 위는 평평하고 사방은 곧게 내려가되 앞 에 창 둘을 만들고 아래는 평평한 받침을 만든다

 어동육서(魚東肉西) : 생선은 동쪽에 육류는 서쪽에

 엄(掩) : 머리싸개. 여자상에는 엄을 쓰는데, 엄의 온폭으로 두개골을 싸고 뒤의 두 가닥으로앞을향해턱밑에서묶고,또앞의두가닥으로뒤를향해돌려서 목덜미 한가운데서 묶는다

 엄광창(掩壙窓) : 광을 덮는 덮개

 여부(轝夫) : 상여꾼

 역(曆) : 장부. 문상객을 기록한다

 역막(jR幕) : 위를 가리는 작은 장막

 역복(易服) : 옷을 바꿔 입음

 역청(瀝靑) : 기름을 섞어 갠 송진

 연관(捐館) : 거처를 버린다는 뜻으로, 죽었다는 것에 대한 높임말

 연관(練冠) : 삶아 빤 베로 만든 관

 연복(練服) : 소상 때 입는 옷. 누인 베로 새로 만들거나 입던 옷을 빨아 입음

 연시제(年始祭) : 정월 초하룻날 아침에 드리는 제사로써 봉사대상은 2대 까지만 한다. 봉사 대상이 되는 여러분을 한꺼번에 모신다. 지방은 합사(合祀)하는 경우 한 종이에 나란히 쓴다. 메는 떡국으로 대신 한다

 연포(練布) : 누인 베

 열포(裂布) : 찢은 베

 염발(斂髮) : 머리를 묶음

 영거(靈車) : 혼백 모신 수레.

 영구차(靈柩車) : 관을 운송하기 위하여 만들어진 차.

 영상(靈狀) : 고인이 사용하던 침구, 의복 및 지팡이 신발, 수건, 붓, 벼루 등을 올려 놓는다. 관(棺)의 동쪽에 영상을 마련한다

 영상(靈牀) : 대렴을 한 뒤 시체를 두는 곳

 영신(迎神) : 먼저 대문을 열어 놓는다. 제상의 뒤쪽에 병풍을 치고 제상위에 제수를 진설한다, 지방을 써 붙이고 제사의 준비를 마친다

 영악(靈幄) : 영구를 임시로 안치할 장막

 영연(靈筵) : 시신을 모셔놓은 자리

 영정(影幀) : 사람의 모습을 그림으로 나타낸 것으로 여기에는 사진도 포함된다. 사진을 틀에 끼우고 검정색 리번을 달아 만든다

 영좌(靈座) : 영궤(靈X?라고도 하며 영위(靈位)를 모시는 자리이다. 먼저 교의를 놓고 그 앞에 자리를 깐다음 제상을 놓는다. 제상앞에는 향탁을 놓고 그 위에는 향합과 향로를 , 향탁 앞에는 모사그릇을 놓는다. 그리고 혼백을 만들어 교의 위에 얹으면 영좌가 마련된다. 현대에 와서는 혼백대신 영정(사진)으로 대신 한다

 영좌(靈座) : 죽은 자를 위해 전을 설치한 자리

 오월(五月) : 5개월 복. 증조부·증조모를 위해서 입는데, 시집간 여자도 등급을 낮추지 않는다

 와반(瓦盤) : 질대야. 대야이니, 하나는 머리를 감는 쌀뜨물을 담고, 두 개는 몸을 씻을 물을 담으니, 상체·하체에 각각 그릇을 따로 쓴다

 완(k? : 주발. 쌀을 담는 데 쓴다

 요(褥) : 칠성판 위에 까는 것이다. 색깔있는 명주를 쓰고, 홑으로 하지 않고 겹으 로 하되, 길이와 너비는 칠성판 크기대로 마른다

 요여(要轝) : 신주 모시는 작은 가마

 요여(腰輿) : 영거(靈車)로 말목이 딸리며 혼백을 받드는 데 쓴다

 요질(腰絰) : 교대 위에 거듭 묶는데 쓰는 것이니, 삼 2가닥을 서로 꼬아서 수질의 오분의 일을 제거하여 요질을 만든다

 욕(褥) : 요

 욕건(浴巾) : 2개. 물을 축여서 상체와 하체를 씻기는 데 쓰는 것이다

 우반좌갱(右飯左羹) : 메는 오른쪽시 갱은 왼쪽에

 우제(虞祭) : 장례식 날 지내는 제사. 우(虞)는 편안하다는 뜻이다. 이미 부모의 장사를지내고정령을맞이하여돌아와일중(日中)에빈소에서제사지내 편안하게 하는 것이다

 운구(運柩) : 발인제가 끝난 뒤 영구를 장지나 화장장까지 장의차 나 상여로 운반 하는 절차이다. 장의차를 이용할 때 상제는 영구를 차에 싣는 것을 지켜 본다. 요즈음은 명정을 관위에 덮은 다음 운구 하기도 한다

 원삼(圓衫) : 곧 대의(大衣)이다. 빛깔 있는 비단 혹은 명주로 만든다

 위(mH) : 홑휘장

 위령제(慰靈祭) : 성분제(成墳祭)라고도 하며 성분이 끝나면 주변을 살펴 쓰레기를 깨끗이 치우고 정리한 다음 묘소 앞으로 영좌를 옮기고 간소하게 제수를 차린 뒤 고인의 명복을 비는 제사를지낸다

 위패(位牌) : 단(壇), 묘(廟), 원(院), 절등에 모시는 신주의 이름을 적은 나무패

 유(油) : 기름. 속칭 들기름이니, 정회와 섞어서 얇은 널판의 틈을 메우는 데 쓴다

 유(m? : 휘장

 유거(柳車) : 상여

 유과류 : 약과, 산자(흰색), 강정(검은깨)

 유단(油單) : 기름 종이. 담요 위에 덮는 데에 쓰는 것이다. 크기는 관을 쌀 만큼이 면 된다

 유삼(油衫) : 동백기름에 절여서 둔 삼나무를 말하며 관재(棺材)로서는 최고급품으로 친다

 유소(流蘇) : 오채(五彩)로 된 술

 유소(流蘇) : 장식술

 유식(侑食) : 제사 때 삼헌작과 삽시한 후에 제관들이 문밖에 나와 문을 닫고 10분 가량 기다리는 일

 유식(侑食) : 첨작과 삽시 정저의 두 절차를 통틀어 유식이라 하는데 이는 진지를 권하는 의식이다

 유영(遺影) : 상이나 사진

 유의(遺衣) : 고인이 남긴 옷. 신주를 싸서 묻는데 쓰는 것는데, 복의가 있으면 함 께 쓴다

 유일(柔日) : 육갑의 십간 중에서 을(乙)·정(丁)·기(己)·신(辛)·계(癸)의 날

 은정(隱釘) : 은혈못 이라고도 하며, 못을 박은 흔적이 보이지 않게 박는 나무못

 은제(殷祭) : 성대한 제사

 음복(飮福): 참사자가 한자리에 앉아 제수를 나누어 먹는데 이를 음복이라 한다

 의(椅) : 교의. 방석을 딸린다. 혼백상을 안치하는 데 쓴다

 의(衣) : 저고리. 길이가 4자 6치가 되는 베 2폭의 가운데를 접어서 아래로 드리우 니 앞뒤의 길이가 각각 2자 3치이다

 의계(衣繫) : 옷고름

 의려(倚廬) : 중문 밖 담장 아래에 나무를 기대어 만든 상차

 의복(義服) : 혈연이 없는 사람이 의리로 입는 복

 이(履) : 신

 이(n? : 횃대. 곧 옷걸이이다. 교의의 뒤를 가리는 데 쓴다. 큰 보자기로 덮고, 없

 이금(n衾) : 시신을 덮는 이불. 무명으로 만드는데 너비는 다섯폭, 위는 검고 아래 는 붉은 빛이다

 이성(利成) : 흠향의 예를 다 마쳤음을 말한다

 이장(移葬) : 묘를 다른자리로 옮겨 다시 장사지내는 것으로 개장 이라고도 한다. 이장을 하려면 우선 새 묘자리를 고르고 처음 장사 지낼 때와 같이 한다

 이제 : 부모님을 위한 정기적인 계절 제사로 만물이 이루어지는 음력 9월에 제사를 드린다

 임(oD) : 나비은장 이음. 나비은살대. 소나무로 만들어 덮개와 바닥을 붙이고 좌우 의틈을맞추는데쓰는것이다.혹은위아래머리가합쳐지는곳에쓰는것이니, 속칭 은정(隱釘): 은혈못. 나무로 만든 못)이라 한다

 임(oE) : 무

 임종(臨終) : 가족이나 가까운 혈족이 운명할 때 곁에서 지켜 보는 것

 입관(入棺) : 염습이 끝나면 곧바로 입관한다. 이때 시신과 관벽 사이에 공간을 깨끗한 벽지나 마포(麻布)등으로 꼭꼭채워 시신이 관 안에서 흔들리지 않도록 한다. 입던 옷을 둘둘 말아서 빈곳을 채우기도 한다, 이 경우 옷의 재질은 삼베, 무명, 인조견으로 된 것 이라야 한다. 시신을 고정시키고, 홑이불로 덮고 관 뚜껑을 덮은 다음 은정(隱釘)을 박는다.

 

 자(藉) : 신주 방석. 독 안에 까는데 쓰는 것이니, 사방과 넓이는 독 안에 맞게 하 고 베를 겹쳐 두껍게 하고 비단으로 싼다

 자최(齊衰) : 오복의 하나. 조금 굵은 생베로 지어, 아래 가를 좁게 접어서 꿰맨

 잠(簪) : 비녀. 여자의 머리를 고정시키는 데 쓴다. 비녀의 길이는 1자이다

 장(杖) : 지팡이

 장기(杖朞) : 지팡이를 짚는 1년상

 장부 : 나무 끝을 구멍에 맞추어 박기 위해 가늘게 깎아 만든 부분

 장부차(丈夫次) : 남자 대기소로 동서(東序)의 동쪽에 마련한다

 장오자(長kw子) : 소매가 좁으니 속칭 장의(長衣)이다

 장죽(長竹) : 긴 대나무. 세속에서 양 전판 안을 헤아려 길이와 높이와 너비를 겨 냥하는 데 쓴다

 장편의(長片衣) : 명주 10여자로 그 반을 접어서 요로 하고, 햇솜을 두텁게 두어서 옷아래이불위에세로로깔아서상하양끝에충분히머리를싸고 발을 쌀 만큼 취한다

 재계(齋戒) : 몸과 마음을 바르게하고 주변을 청결히 하며 부정한 일에 관계하지 않으며 단정히 앉아 세상 잡사에 대한 생각을 끊고 정신을 집중하여 돌아가신 이를 추념하는 일이며 간절한 마음으로 예를 다하며 제사를 준비하는 단계를 말한다

 재변복(再變服) : 거듭 옷을 바꿔 입음

 재우(再虞) : 초우를 지낸다음 첫 유일(柔日)에 지냄

 재우제(再虞祭) : 장례식 후 그 다음번 유일(柔日)에 지내는 제사

 적(適) : 주름진 옷깃

 적대(炙坮) : 적을 올리는 제기. 나무로 만들고 발이 달렸다

 전(奠) : 고인을 생시와 똑같이 섬긴다는 의미에서 제물을 올리는 것

 전(氈) : 담요. 종이 위를 싸는 데에 쓰는 것이다. 크기는 적당히 하고, 없으면 두 꺼운 솜이불로 대신하는데, 여름에는 약간 얇아도 된다

 전(奠) : 사람이 죽어 장사지내기 전까지 시신에게 올리는 음식

 전판(剪板) : 도련판. 세속에서 시신의 옆과 상하에 세워 길이와 높이와 너비를 겨 냥해 내는 데 쓴다

 절관(節棺) : 관을 묶는 끈을 말하며, 백지로 꼬아 만든 노끈이나 백지로 감은 새끼 한 가닥으로 끊지 않고 관을 세로로 길게 한번 묶고 가로로 일곱 번 , 옆으로 한번을 묶는다

 점(q<) : 거적 자리. 즉 짚으로 엮은 것>

 접동잔서(楪東盞西) : 접시는 동쪽에 잔은 서쪽에

 정간(旌竿) : 명정 장대

 정과(正果) : 전과(前果) 연근정과, 생강정과, 유자정과

 정복(正服) : 정규 상복

 정침(正寢) : 정전(正殿). 주인의 방 혹은 제사를 모시는 방을 가리킨다

 정토(淨土) : 회격을 만들 때 정회(淨灰) 위에 채우는 것이니, 속칭 모토(母土)라 한다

 제복(制服) : 전통 제례때 남자는 흰 도포나 두루마기에 유건(儒巾)을 썼으며 여자는 흰색이나 옥색치마 저고리를 입었다

 제복(祭服) : 중단은 상주가 입는 겉옷이고, 상은 베로 만든 치마이고, 행전은 다리에 두르는 것이다

 제상(祭床) : 제수를 진열해 놓는 상

 제수(祭需) : 제사에 쓰이는 제물을 말하며 제찬(祭粲)이라고도 한다

 제주(題主) : 신주를 씀

 제주(祭酒) : 청주

 조(俎) : 고기를 담는 제기. 나무로 만들고 발이 달렸다, 윗판은 직사각형

 조(組) : 끈. 손발을 바로 잡는 데 쓴다

 조(弔) : 조문

 조객록(弔客錄) : 父喪 때 조문객의 출입을 기록하는 노트

 조건( 巾) : 전(奠)을 덮는 데 쓰이니, 대나무를 쪼개어 배롱을 만들고, 종이나 베로 덮는다

 조도(祖道) : 길 떠날 때 길 귀신에게 제사를 지내는 일

 조문(弔狀) : 조문하는 글

 조복(弔服) : 흰 옷으로 조상하는 옷. 부인으로서 강복하여 복이 없는 사람, 친구, 선비와 종 등이 조복을 입는다

 조복가마(弔服加麻) : 조문 복장에 삼을 더한 것

 조위록(弔慰錄) : 母喪 때 조문객의 출입을 기록 하는 노트

 조율시이(棗栗枾梨) : 왼쪽에서부터 대추, 밤, 감, 배의 순으로

 조전(朝奠) : 아침 전

 조전(弔電) : 조상(弔喪)의 뜻으로 보내는 전보

 조조(朝祖) : 조상 사당에 뵙는 일

 조주(r(主) : 체천할 신주

 졸곡(卒哭) : 삼우제 후 이틀 뒤에 지내는 제사. 이때부터는 아침 저녁으로만 곡을 하고 이외에는 곡을 하지 않는다

 졸습(猝襲) : 염습의 절차가 끝나면 시자(侍者)는 이불로 시신을 덮는다

 종이 : 두꺼운 종이로 구의(柩衣)를 만드는데, 작은 휘장 같이 하여 관 위를 덮는 데 쓴다

 종헌(終獻) : 세 번째 술잔을 올리는 의식이다, 아헌자의 다음가는 근친자가 아헌때와 같이 한다. 잔은 7부쯤 부어서 올린다

 종헌(終獻) : 제사 때에 셋째 번으로 술잔을 올리는 것

 좌(r? : 부인이 풀었던 머리를 묶음

 좌단(左袒) : 왼쪽 어깨를 벗음

 좌단우단(左袒右袒) : 성복(成服) 때 남자상주는 두루마기를 입되 아버지 상을 당했을때는 왼쪽 소매를 , 어머니 상을 당했을 때에는 오른쪽 소매를 꿰지 않고 입는다

 좌포우혜(左脯右醯) : 포는 왼쪽에 젓갈은 오른쪽에

 주가(酒架) : 술병 걸이

 주독(主櫝) : 신주를 모시어 두는 나무 궤

 주배(酒杯) : 술잔, 잔대(잔 받침)가 반듯이 있어야 한다

 주병(酒甁) : 술병

 주부(主婦) : 사망한 사람의 아내, 없으면 상주의 아내가 한다

 주상(主箱) : 신주 상자

 주주(酒主) : 술주전자

 죽강(竹杠) : 대나무 장대. 길이는 명정보다 조금 길다

 죽목잠(竹木簪) : 대나무 비녀

 준(s,) : 음복연(飮福宴)을 함

 중상(重喪) : 무거운 상

 중월(中月) : 한 달 걸러 뜀

 중의(中衣) : 고의(袴衣)와 적삼

 중의(中衣) : 최복(衰服) 밑에 입는 것이다

 즐(櫛) : 빗. 머리를 빗기는 데 쓰니, 단(簞: 대나무 그릇)에 담는다

 즙변(緝邊) : 가를 꿰멤

 증(贈) : 죽은 이에게 관 속으로 물건을 보내는 것을 말한다. 검은 비단[玄] 여섯 과 붉은 비단[|? 넷을 쓴다

 지(紙) : 종이. 구덩이 안 사방에 회다지기를 하지 않은 곳에 바르니, 흙 먼지를 막 는 것이다

 지개문(誌蓋文) : 묘지 덮개 글

 지관(地官) : 지사(地師) 또는 풍수쟁이 라고도 하며, 땅의 이치와 땅의 기운이 사람의 생활이 미치는 영향을 잘 알고 터 잡는 일을 전문으로 하는사람

 지금(地錦) : 시신 밑에 까는 이불

 지평척(地平尺 ) : 세속에서 나무 두 가닥을 써서 고무래 정(丁)자 모양을 만들어 서한복판기둥면에먹줄을대고기둥머리에실을드리우고실 끝에 추를 달아 구덩이 바닥에 놓아 실이 그 먹줄에 닿는 것을 보아 그 땅이 편편한지를 살피는 것이다

 지환(紙環) : 종이 고리. 관의 상하 네 모서리의 새끼줄이 닿는 곳에 붙여서 관을 묶어 움직일 때 모서리의 상함을 방지하는 데 쓴다

 지회(地灰) : 바닥에 까는 석회

 직령(直領) : 세속의 제도에는 평소 입는 웃옷. 심의를 갖출 수 없는 경우에 쓴다

 진기(陣器) : 여러 가지 기물을 늘어 놓음

 질명(質明) : 날이 밝음.

 

 차례(茶禮) : 음력으로 매월 초 하루날과 보름달 그리고 명절이나 조상의 생신날에 간단하게 지내는 제사이다

 찬(饌) : 반찬

 참신(參神) : 고인의 신위에 인사하는 절차로써 모든 참사자가 일제히 두 번 절한다. 신주인 경우 참신을 먼저 하고 지방인 경우는 강신을 먼저 한다

 참신(參神) : 신위에 인사함

 참최(斬衰) : 아버지의 상을 당하였을 때에 입는 상복. 거친 베로 짓되 아랫도리를 접어서 꿰매지 않음

 참포립(t얊圄? : 검푸르죽죽한 베 갓으로, 검은 갓 끈을 갖추었다 

 참포삼(t얊馭? : 삼은 직령이나 심의를 입어도 된다. 심의를 입을 경우에는 검푸 죽죽한 베로 선을 두른다

 채소(菜蔬) 및 숙채(熟菜) : 삼색나물( 시금치, 고사리, 도라지)

 채혜(彩鞋) : 채색신

 천(薦) : 이삭을 잘라낸 볏짚으로 만든 자리

 천거정침(薦居正寢) : 환자의 병이 점점 깊어지고 증세가 악화되어 도저히 회복이 불가능 하다고 판단되면 임종할 차비를 하고 안방 아랫목에 모시는데 “ 예서 ” 에서는 남자는 사랑방에 여자는 안방에 옮겨 임종 하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천광(穿壙) : 광중을 뚫음

 천구(遷柩) : 영구를 옮김

 천금(天衾) : 색깔있는 명주로 너비는 한폭이다. 폭이 좁으면 혹 폭을 잇대어 만드 니 길이는 다섯자이다

 천금(天錦) : 시신을 덮는 홋이불

 천묘(遷廟) : 신주를 사당으로 옮김

 천시(遷尸) : 시신을 옮김

 천신(薦新) : 계절의 새로운 음식을 올림

 천장(遷葬) : 무덤을 옮김

 철(徹) : 제물을 물림

 철상(撤床) : 제상 위의 모든 제수를 집사가 뒤쪽에서부터 차례로 물린다

 철속(鐵束) : 묶는 쇠. 지석을 묶는 데 쓴다

 철시복반(撤匙覆飯) : 슝늉 그릇에 놓인 수저를 거두어 제자리에 놓고 메 그릇의 뚜껑을 덮는다

 철족(綴足) : 발을 묶음. 연궤(燕X? 다리가 굽은 옛날 책상의 일종)를 쓴다. 발이 뒤틀리지 않게 하기 위해서 묶는다

 철주기(徹酒器) : 퇴주 걸이

 첨작(添酌) : 종헌이 끝나고 조금 있다가 제주가 다시 신위 앞으로 나아가 꿀어 앉으면 집사는 술 주전자를 들어 종헌때 7부를 따라 올렸던 술잔에 세 번 첨작하여 술잔을 가득 채운다

 첩비복(妾婢服) : 첩이나 여자 종의 옷

 청장(淸醬) : 간장

 체천(遞遷) : 바꾸어 옮긴다는 뜻으로 신주가 옮겨짐을 말함

 초변복(初變服) : 머리를 풀고 맨발 벗는 것

 초상(初喪) : 사람이 죽어서 장사 지낼 때 까지를 말함

 초석(草席) : 풀로 만든 자리. 기름 종이 겉에 덧싸는 데에 쓰는 것이다

 초우제(初虞祭) : 초우는 장례를 지낸 날 중으로 지내는 제사이다

 초종(初終) : 갓 돌아갔을 때

 초천(草薦) : 줄자리

 초헌(初獻) : 제사 지낼 때 첫 번째의 술잔을 신위에 드리는 것

 초헌(初獻) : 제주가 첫 번째 술잔을 올리는 예식이다

 촉대(燭臺) : 촛대

 최(衰) : 눈물받이. 최는 꺾다의 뜻으로, 효자에게 애절한 뜻이 있는 것이다. 이런 마음이 있는 자는 최라 이름하고 상복 또한 최라 이름하니, 그 애절함이 몸에 두루 미쳐 마음에 그치지 않음을 취한 것이다

 최장방(最長房) : 고조 아래로 생존자 중 가장 항렬이 높은 자. 체천할 신주가 있 으면 최장방으로 옮긴다

 추석절 제사 : 음력 8월 보름에 지내는 제사이다

 축(祝) : 축관. 제사 때 축문을 읽는 사람

 출주(出主) : 제사 때 사당에서 신주를 모셔내는 것

 출회(秫灰) : 차조의 짚을 태운 재. 찹쌀재니, 관 안에 깔 것이다. 두께는 적당히 하여너댓말을넣고,그릇에다까맣게볶거나,혹은숯을피워서불살라 가루로 만들어 고운 체로 친다. 거풀을 벗기지 않은 것(찰벼)도 되고 , 없으면 숯가루로 대신한다

 충이(充耳) : 귀마개. 『가례』에는 백광(白W: 흰솜)을 쓰는데, 대추씨 크기만 하니 세속에서는 설면(雪綿: 흰솜)을 쓴다

 치관(治棺) : 관을 마련함. 유삼(油衫: 이깔나무)이 제일 좋고 잣나무가 그 다음이 다

 치관(治棺) : 호상은 목수에게 명하여 관을 만들도록한다

 치금(緇衾) : 검은 이불. 붉은 안감을 쓰며 이불 깃은 없다

 치장(治裝) : 묘지를 정하는 일과 땅을 파고 광을 만드는일 천광(穿壙), 지석(誌石)을 준비 하는일. 초우, 축판, 누락

 치장(治裝) : 옛날에는 석달만에 장사를 지냈는데 이에 앞서 장사를 지낼만한 땅을 고른다. 묘자리를 정하면 이어 장사 지낼 날짜를 잡는다. 날짜가 정해지면 영역(營域)에 산역을 시작하고 토지신에게 사토제를 지낸다

 치장(治葬) : 장사를 치름

 친빈(親賓) : 친척과 손님

 친상(親喪) : 부모상

 친진(親盡) : 친속 관계가 끝남. 제사를 지내는 대의 수가 다됨. 천자는 7묘(廟), 제후는 5묘, 민간는 4묘를 모시는 것이 통례이다. 4묘는 아버지로부 터 고조까지인데, 그 친족관계는 8촌까지 미친다

 칠(漆) : 관 전체를 칠하는 데 쓴다

 칠(漆) : 옻칠. 관 틈을 메꾸는 것으로 관의 내부에도 칠한다

 칠관(漆棺) : 관에 옻칠함

 칠등(漆\~) : 관을 옻칠 할 때 관을 받치는 것이니, 높이가 2자쯤이다

 칠성판(七星板) : 송판 한쪽을 쓰되, 길이와 넓이는 관의 안 치수를 따르고, 두께는 5푼이고, 널판에 구멍 7개를 북두칠성처럼 뚫는다

 칠성판(七星板) : 칠성판은 죽음을 관장하는 신이 북쪽 어딘가에 있다고 생각하여 북두칠성을 표시하여 죽은자의 영혼이 북망산천인 북두에 곧바로 갈수 있도록 배려한 생각에서 비롯 되었다

 칠승포(七升布) : 7새 베. 대공복을 만든다. 여기서 승은 직물에 실 올이 들어간 밀도를 나타낸는 단위이다. 1승은 80올이다

 침(枕) : 벼개

 침채(沈菜) : 동치미

 

 탁(卓) : 상. 늘 쓰던 밥상이다

 탈상(脫喪) : 상기(喪期)가 끝나 복(服)을 벗는 절차이다

 탕기(湯器) : 국을 담는 제기

 택조(宅兆) : 무덤

 퇴주그릇 : 헌작한 술을 물릴 때 따라 붓는 그릇

 

 패(貝) : 3개. 금이나 옥이나 돈이나 조개 모두 된다. 세속에서는 구멍 없는 구슬 을 쓴다

 편 떡(설기는 안하고 백편으로 한다)

 편고(編藁) : 엮은 짚거적

 편회(片灰) : 석회 조각. 돌 지석을 대신하여 쓰는 것이다

 폄(x? : 하관(下棺)

 평토제(平土祭) : 하관때 상주들이 차례로 흙을 뿌리고 나면 산역꾼들이 본격적으로 흙을 퍼부어 관을 묻는다. 흙으로 메우기 시작하여 평지와 같은 높이가 되면 평토제를 올린다. 평토제는 산에서 올리는 마지막 제사라 하여 제물을 특히 많이 차리는데 맏사위가 담당하도록 관례화 되고 있다, 이때 쓴 제물은 산역꾼과 상두꾼 및 조문객들이 현장에서 고루 나누어 음복한다

 포(布) : 베. 오복의 상복을 만드는 데 쓰인다

 포(脯) : 북어, 건대구, 건문어, 건전북, 건상어, 육포 등

 포(苞) : 어육 등을 갈대나 띠풀로 싸 놓은 것. 대나무 덮개 하나로, 견전례를 하고 남은 포를 담는다

 포건(布巾) : 베 두건. 머리를 묶거나 감싼 베를 받치는 데 쓰는 것으로 흰 베로 만든다

 포과각대(布裹角帶) : 베 싼 뿔 띠

 포렴(布簾) : 베 발

 포안(布鞍) : 베 안장

 포영(布纓) : 베로 꼰 갓끈

 포오(袍kw) : 겉에 입는 옷으로 솜이 있으면서 긴 것을 포, 솜이 있으면서 짧은 것 을오라 한다. 남자의 경우는 중치막, 여자의 경우는 저고리에 해당한다

 표목(標木) : 푯말. 1개는 중앙에 세우고, 4개는 네 귀퉁이에 세우고, 둘은 남쪽 문에 세운다

 피(被) : 이불

 피발(被髮) : 머리를 풀음

 

 하관 : 주검의 머리가 북쪽으로 발이 남쪽으로 가도록 하고 좌향에 맞도록 상하좌우가 반듯하게 안치되면 관 또는 주검과 광중사이를 흙으로 메운다. 명정을 관위에 덮고 운(雲)자와 아(亞)자를 쓴 패도 관 양쪽에 끼워 둔다. 관을 해체하고 주검을 하관 하는 경우에는 동천개 라고 하는 나무를 광중에 가로로 결쳐 덮는다, 하관때는 상주와 복인이 참여하여 곡은 하지 않는다

 한삼(汗衫) : 적삼. 몸에 닿는 작은 저고리.

 한식성묘 : 한식은 24절기 중에서 청명 다음날, 즉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로 우선 조상에게 제사지내고 성묘를 간다.

 합독(合櫝) : 부부의 신주를 한 독안에 넣는 일. 또는 그 신주.

 합문(闔門) : 제사 지낼 때에, 유식하는 차례에서 문을 닫거나 병풍으로 가리어 막 는 일.

 합폄(合窆) : 함께 묻음. 합장

 행전(行纏) : 늑백(勒帛), 박고(縛袴)라고 한다.

 행전(行纏) : 바지·고의를 입을 때 정강이에 감아 무릎 아래에 매는 물건.

 향로(香爐) : 향을 피우는 작은 화로

 향안(香案) : 향상(香床)이라고도 하며, 향로나 향합(香盒) 따위를 올려놓는 상을 말함.

 향안(香案) : 향을 놓은 탁자. 향로와 향합, 숟가락, 젓가락을 딸려 놓는다.

 향탁(香卓) : 향로와 향합을 올려놓는 상으로 제상 앞에 놓는다.

 헌다(獻茶) : 갱을 내리고 슝늉을 올린 뒤 세술을 떠서 물에 말아 놓고 저를 고른다. 이때 참사자는 모두 머리를 숙이고 잠시 동안 앉아 있다가 고개를 든다.

 헌현(獻賢) : 제물 중 좋은 것을 종자에게 바치는 일.

 현주(玄酒) : 제사 지낼 때 술 대신 쓰는 냉수. 정화수

 현훈(玄纁) : 폐백, 일명 예단이라고도 함.

 호상(護喪) : 장례 사무 주관자. 자제 중에 예를 알고 일을 주관할 수 있는 사람을 시킨다

 호상(護喪) : 호상차지(護喪次知)의 준말로써 초상에 관한 모든일을 맡아 보살피는 사람을 말하며, 발상과 아울러 장례일체를 주관하고 지휘할 만한 친척이나 친구를 택하여 정한다

 혼백(魂帛) : 흰 명주로 사람의 형상을 만들어 왼쪽에 죽은 사람의 생년월일시를, 오른쪽에졸년월일시를써놓은물건.신주를만들기이전신주를대신하기 위해 만든다. 흰 비단 혹은 모시 서너자로 만든다.

 홍동백서(紅東白西) : 붉은 과일은 동쪽에 흰과일은 서쪽에 제주가 제상을 바라보아 오른쪽을 동 왼쪽을 서라 한다.

 화삽(畵翣) : 대부(大夫)와 사(士)가 쓰는 것이니, 만드는 법은 불삽과 같되 다만 구름 무늬를 그리고, 가장자리 역시 같이 한다.

 환질(環絰) : 두건 위에 덧쓰는 것이니, 누인 베 한 가닥으로 감는 것인데, 그 굵기는 시마의 질과 비슷하다

 활중(闊中) : 고대. 깃고개. 뒷목둘레.

 황토(黃土) : 석회의 ⅓을 쓴다

 회격(灰隔) : 회 다지기

 회격개(灰隔蓋) : 회다지기 뚜껑. 횡대니, 횡판 다섯 조각 혹은 일곱 조각을 쓰는 데,두께는대강3∼4치쯤되고,길이와너비는넉넉히회다지기사방에 각각 2치 위에 덮이도록 한다

 회회청(回回靑) : 도자기에 바르는 청색 도료

 횡대(橫帶) : 하관 할 때 관위에 가로로 결쳐 놓는 막대기로서 나무판이나 대나무로 한다. 이것을 놓는 이유는 하관후 관위에 쏟아지는 회반죽이 직접 관에 닿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횡대를 놓는 것은 세월이지나 관이 썩어 없어질 때 흙이 내려 앉아 해체를 덮지 않도록 하기 위함 이며 나무로 횡대를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횡첩판(橫貼板) : 가로 붙인 널판

 횡편의(橫片衣) : 명주 5∼6자 남짓으로 반을 접어서 편의(片衣)를 만들고 햇솜을 두텁게두어서장편의의위에등이닿는곳에가로로깔고좌우로 거두어 일으켜서 충분히 옆구리를 지날만큼 하되 배까지는 가지 않을 만큼을 취한다

 효(絞) : 시신을 싸서 묶는 띠. 빨아서 누인 고운 베로 만드니, 세로는 1폭이고 길 이는10자쯤으로가로는 3폭이고, 길이는 각각 4자 혹은 3자 남짓이니, 매폭 양끝은 각각 셋으로 자르고 그 폭 중간 8치 쯤은 남겨 자르지 않는다

 효건(孝巾) : 상제의 두건. 관 밑에 쓰는 것이다. 베로 머리를 싸고 꿰맨 솔기가 뒤 가운데에있고양쪽을접어서안에넣고그위를꿰매는데앞뒤에서바라보면 방관과 같으니, 속칭 두건이다

 휘(揮) : 휘장 혹은 병풍

 흉례(凶禮) : 상례라고도 하며 상중에 행하는 모든 예절을 말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