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례의 절차

 

첫 째 날

 

1) 임종준비

 

① 운명직전의 환자방을 비우지 않고 지킨다.

② 환자가 거처하던 방을 깨끗이 정돈하고 깨끗한 이불과 깨끗한 옷으로 갈아 입힌다. 머리를 해뜨는 동쪽으로 가도록 눕힌다.

③ 자손들과 환자가 평소 보고 싶어하는 사람에게 연락을 취하여 임종토록 한다.

※ 요즈음 풍속에 따르면, 위독한 상황에 병원으로 모셔야 하는 것이 당연하나 운명을 앞둔 어른을 영안실에 안치할 목적으로 옮기는 것은 극히 예(禮)에 어긋나는 행위임으로 마땅히 집에서 편안하게 주검을 맞도록 하여야 하는 것이 자손된 도리일 것이다.

 

2) 운 명 (숨을거둠)

 

① 운명하면 운명한 년 월 일 시를 기록해 둔다.

② 의사로부터 사망진단서를 받는다.

③ 조용한 가운데 슬픔에 잠긴다.

 

3) 시신을 거둠 (주검을 반듯하게 갈무리를 하는 절차)

 

① 남자 시신은 남자, 여자의 시신은 여자 근친이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② 눈을 쓸어 내려 잘 잠들도록 한다.

③ 발끝을 모아 묶는다.(창호지나 한지가 적절)

④ 무릎을 펴서 묶는다.(창호지나 한지가 적절)

⑤ 두손을 배위로 모아 묶는다.(창호지나 한지가 적절)

⑥ 코 입 귀 등을 솜으로 막는다.

⑦ 방의 편리한 곳으로 시신을 모시고 병풍으로 가리고 향(香)상을 차리고 촛불을 켠다.

 

4) 상주정하기(立主喪主婦)

 

① 부모상엔 장자내외가 주상 주부, 장자내외가 없으면 장손자 내외가 주상 주부가 된다.

② 부재모상(父在母喪)일 때 부(夫)가 주상, 며느리가 주부.

③ 큰 아들이나 큰 며느리가 죽으면 아버지가 주상이고, 어머니가 주부이다.

④ 남편의 죽음에는 큰아들이 주상, 아내가 주부이다. 다만 삼우제가 지나면 큰며느리가 이어서 주부가 된다.

⑤ 기타의 죽음에는 가장 가까운 근친 중 연장자 부부가 주상, 주부가 된다.

 

5) 옷 차 림

 

① 상제 이하 근친들은 화려한 옷차림이나 화장을 지우고, 액세서리를 떼고, 단조로운 옷차림을 한다.

② 죽은이에게 입힐 옷과 소렴, 대렴때 쓰이는 이불, 수의 등의 근친들이 입을 상복을 준비한다.

※ 오늘날에 대부분이 장례사에 의뢰하는 데에 문제점들이 발생하고 있다.

 

6) 부 고 (訃告)

 

① 신문지상에 부음을 알리는 경우가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 전화로 부음을 알리고 연쇄적으로 연락을 하여 준다.

② 부고일자는 죽은 날, 발인일시, 장소, 장지를 쓰고, 호상명의로 냄으로 남편의 상에 미망인이라 쓰면 실례이다.

 

7) 수의 상복 관을 준비함

 

① 수의는 죽은이에게 입힐 옷과 소렴, 대렴 때 쓰일 이불.

② 상복은 흰바지저고리, 흰두루마기, 행전과 두건, 흰치마저고리, 흰상장, 검은 양복을 입을 경우 삼베 완장을 준비한다.

 

8) 매장에 대한 준비

 

① 묘지는 땅의 소유로 분쟁이 일어나지 않을 곳에 선정.

② 습기 있는 곳이나 홍수에 안전하고 교통이 편리한 곳.

③ 화장이 바람직하다.

 

9) 영좌와 상좌설치

 

① 영좌와 상좌를 함께 설치한다.

※ 영좌 : 손님이 죽은이에 슬픔을 나타내는 장소

※ 상좌 : 주상이하 상주들이 조문객을 맞는 장소

② 상제는 슬픔으로 손님을 맞이하며, 상차(喪t)를 비워서는 안된다.

③ 언제든지 곡을 해야 하나 소리내어 곡을 하지 않아도 되며, 표정에 슬픔이 젖어 있으면 된다.

 

10) 호상소 설치

 

① 호상은 주상을 대신해 상을 관리하는 책임자, 죽은이나 주상을 잘 알고 예절을 잘 아는 사 람.

② 호상은 각종 문서 (조문록, 금전출납장, 물품수불부, 축문, 부고 발송, 인명부 등)를 관리 하고 안내와 집례를 주관한다.

 

11) 조상(弔喪)과 문상(問喪)

 

남자가 죽었을 때는 조상이고, 여자가 죽었을때는 문상이라 하는데,요즈음은 분별없이 조문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는 생존시 남녀가 서로 대면하였기 때문이다.

① 조문객은 먼저 호상소로 가서 조문록에 서명하고, 안내를 받아 영좌 앞에 나아가 분향, 재배한다.

② 조문객은 상제에게 “얼마나 애통하십니까.”또는 “얼마나 슬프십니까?”라고 조문을 하고, 상제는 “슬픈 마음을 금할바가 없습니다.”또는 “슬플 따름입니다.”하고 대답한다.

③ 조문후 부의금품은 상제들이 보지 못하게 호상소에 전달한다.

④ 부의금을 상제나 영좌앞에 놓는 것은 부의금을 요구하는 인상을 준다.

⑤ 조문객 대접 : 차나 청량음료로 하고, 술을 먹고 떠드는 것은 삼가야 한다.

 

12) 명정조제(銘旌造題) :관이 누구 관인가를 표시하는 것

 

① 명정은 죽은 이를 관에 넣은 다음 그 관이 누구의 관인가를 나타내는 표지 깃발이다. 따라서 입관 후에는 관의 동쪽 (발치쪽, 조상석에서 보이는 오른쪽)에 세우고, 관을 옮길 때는 그 앞에 먼저 가고, 묘지에 매장할 때는 관이나 시체 위를 덮는다.

② 현대는 붓을 이용해서 은분(銀粉) 또는 백색 물감으로 쓴다.

③ 명정서식 : “書記官 郡守 金海金公 諱 之柩”(남자) 孺人(夫人)安東權氏 諱 柩”(부인)

※ 직명,본관,성명은 사실대로 쓴다. 남자에게 직명이 없으면 '學生'이라 쓰고 부인이 벼슬있는 이의 아내이면 '夫人'이라 쓴다.

 

둘 째 날

 

■ 목욕, 습, 염, 입관 : 직계자손이나 근친이 해야 한다. 주검의 의미를 실감하고, 쌓였던 한이나 정을 씻고, 인생의 의미를 깨닭게 한다.

 

1) 목 욕 (沐浴)

 

① 목욕시킬 사람이 없으면 전문가를 불러서 하되, 그의 지시에 따라서 죽은이가 남자이면 남자근친이 목욕시키고, 죽은이가 여자이면 여자근친이 목욕시키는 것이 좋다.

② 시신을 노출시키지 않고 홋이불 아래에서 씻고 닦는다.

③ 위에서부터 아래로 하며 칼, 가위, 수건등 기구들이 시체 위를 넘지 않도록 한다. (2개씩준비)

④ 소독이나 방부처리가 필요한 경우 자격증을 가진 염사제도가 요청된다.

 

2) 습 (襲)

 

① 죽은 이에게 수의를 입히는 절차로서, 습할 사람이 없으면 전문가를 불러서 하되, 그의 지시에 따라서 옷을 입히는 일도 죽은이가 남자이면 남자근친이 하고 여자이면 여자근친이 하는 것이 좋다.

 

3) 염 (殮)

 

이불로 주검을 싸고 맬끈으로 묶는 것을 의미하며, 전문가의 지시로 자손이 하는 것이 좋다. 특히 여자의 시신을 남자가 하거나 남자의 시신을 여자가 하는 것은 무례다.

※ 고례에는 소렴 대렴 입관후 30~90일 만에 매장했으므로 시신이 상하지 않도록 작은 이불과 큰이불로 묶었으나(소렴,대렴) 오늘날은 3일장이므로 같이 해도 된다.

① 입관 후 출입문 쪽에서 보아 관이 머리가 서쪽(좌측)으로 가도록 안치하고, 관 앞에 병풍 을 둘러친 다음 발치쪽(東)에 명정을 세운다.

 

■ 상 복(喪服)

 

1) 상복제도

 

① 남자는 한복일 경우 흰바지저고리, 흰두루마기에 행전을 치고 두건을 쓴다.

② 여자일 경우 흰 검은 치마저고리에 흰 상장을 꼽는다.

③ 양복일 경우 흑색 복장으로 하고 삼베 완장을 차고 두건을 쓰지 않는다.

④ 상복을 입는 기간은 삼우제까지로 상장은 100일 탈상까지 부착한다.

 

2) 상 복 : 입관 후 모든 복인은 상복으로 환복한다.

 

■ 치 장 (治葬)

 

1) 장례의 시기

 

3일장이 고정적인 것은 아니고 특별한 사정이 있을 때는 3일을 초과해도 나쁠것이 없다.

 

2) 묘지의 규모

 

현행법은 24평이나 정부에서 6평이하로 제한하고 있다.

 

3) 묘지조성

 

부부를 합장할 때는 남편의 왼쪽에 (東) 아내를 묻는다.

 

4) 묘지조성축문 : 묘지공사를 하기 전에 토지의 신(山神)에게 아뢰는 예를 올린다.

 

① 산신제를 지내는 사람은 상복을 입지 않은 사람이 평상복으로 지낸다.

② 산신제의 제수는 술 과실 포 젓(酒果脯zp)을 차린다.

③ 산신제를 지내는 장소는 묘지예정지 내의 동북(東北)쪽에 제단을 차려 제수를 차리고 남쪽에서 북향해 지낸다.

④ 산신제 한글서식:

“이제 단군기원 4330년 5월 22일에 幼學 金吉童은 토지의 신에게 감히 아뢰나이다. 이제 고등학교 교장 김경배의 아버님 군수 金海金公의 무덤을 지으려 하오니 神께서는 보살피사 어려움이 없게 하소서. 삼가 술과 음식을 차려 정성을 다해 받들어 올리오니 어여삐 여기사 흠향하시옵소서.“

※가정의례 준칙에는 없으나 실제로 행하여지고 있다.

 

셋 째 날

 

■ 천구, 발인, 성분제, 반곡, 초우제

 

1) 천구 (遷柩)

 

① 영구차에 죽은 이를 모시는 일이다.

② 조전상을 물리고 집례가 아뢴다.

③ 천구고사 한글서식 “이제 옮겨서 관을 영구차에 모시겠기에 감히 아뢰나이다.”

④ 관을 조심스럽게 영구차에 싣는다.

 

2) 발인(發靷) 또는 견전(遣奠)

 

① 영구차 앞에 영좌를 설치하고 상을 차린다.

② 주상 이하 모두가 정한 자리에 선다.

③ 집례가 술을 올리고 아뢴다.(상주들은 곡만한다.)

※ 견전고사 한글서식:

“혼령을 이미 영구차에 모셨사오니 이제 가오시면 영면하실 묘지이옵니다. 영원히 떠나시는 예를 올리오니 이제 가시면 영원하사이다.“

④ 장지에 가지 않고 남아 있을 사람만 절을 한다.

※ 영결식을 할 경우 발인제를 생략한다. 영결식은 보통 사회자의 개식사, 약력보고, 조사(弔 辭),분향(상주 유가족 조객의 순), 폐식사의 순서로 진행한다.

※ 노제는 특별한 연고가 없으면 하지 않는다.

 

3) 장례행렬(柩行)과 묘지도착 (柩至)해서 하는 일

 

① 장례행렬은 맨 앞에 명정, 다음에 혼백과 사진, 영구차(상여)의 순으로 가고 다음에 주상과 복인, 호상과 손님이 차례로 따른다.

② 묘지에 도착하면 묘지의 남쪽에 상(上)이 북쪽을 향하게 모시고 관의 서쪽에 영좌를 설치 하고 명정으로 관을 덮는다. 장소가 마땅치 못하면 관의 상(上)이 서쪽을 향하게 모시고 그 앞에 영좌를 차리고, 손님을 받는다.

 

4) 하관(下棺), 성분(成墳)

 

① 주검을 묘지 광중에 모시고 봉분을 짓는 일이다. 화장을 했을 경우는 납골당(또는 납골묘)에 안치한다.

 

5) 성분제 또는 반혼제

 

① 묘지 앞에 혼백을 모시고(신주를 모시기도 함) 상을 차리고 지낸다.

② 모든 절차는 제례와 같고 축문서식은 다르다.

③ 제주축문 한글서식:

“이제 단군기원 4330년 5월 22일 외로운 아들 敬培는 아버님 군수부군 앞에 감히 아뢰나이다. 남기신 몸은 무덤에 묻히셨사오니 혼령께오서는 집으로 돌아가사이다. 신주를 이미 이룩하였사오니 혼령께오서는 옛것을 버리시고 새로움을 좇으시어 신주에 깃드시고 신주에 의지하소서.“

㉠ 신주를 만들지 못했으면 '신주는 이루지 못하였사오나'라고 쓴다.

㉡ 신주를 만들지 못하고 사진으로 모셨으면 '사진을 좇으시어'라고 쓴다. 그러나 시중에서 판매하는 위패(지방)함에 지방을 써서 붙이면 신주가 되므로 신주를 만들지 못하는 경우를 생각할 필요는 없다.

 

6) 반 곡 (反哭)

 

① 주상 이하 복인들이 신주를 모시고 묘지로 갔던 길을 따라 집으로 돌아오는 절차이다.

※ 집에 돌아오면 영좌를 궤연(机筵)에 모시기도 한다.

※ 궤연(机筵)은 주상이 상복을 입는 기간동안 혼백과 신주(사진)을 모시는 장소로서, 조용한 방에 병풍을 치고 교의를 놓고 교의 위에 혼백과 신주(사진)를 모시며 그 앞에 제 상 향안을 배설하고 죽은 이가 평소에 쓰던 물건들을 궤연에 놓는다. 일주일에 하루쯤 (주말) 하되 적절히 기간을 조절하여 상을 차려 올리고 고인을 추모하며 나들이 할 때는 살아계실 때와 같이 받듬도 좋을 듯하다.

※ 고례에서 상식(上食)은 궤연을 모시는 동안 조석으로 상을 차려 올리는 일이고 삭망(朔望) 은 초하루와 보름에 상식보다 낫게 상을 차려 올리는 일이다. 조석과 나들이 할 때는 살아 계실 때와 같이 받들었다.

 

7) 답 조 장(答弔狀)

 

① 삼우제를 지낸후 조문왔던 손님들에게 인사장을 보낸다.

② 답조장의 한글서식 (서식 참조)

 

■ 상중제의 (喪中祭儀)

 

1) 현대의 상중제의 현재는 복상기간이 짧고, 사당도 없으며, 궤연을 모시지도 않는 사람이 많으며, 사찰에 위패 를 붙이고 49일만에 탈상하기도 하고, 궤연을 모셔도 100일만에 탈상하는 경우도 많아 현대 복제에 의한 상중제의를 권장한다.

 

① 우제(虞祭)초우제는 장례식날 집에 돌아와서 지내는 최초의 제사이다. 제우제는 초우 다음 날이나 다음 다음날 지내기도 한다. 삼우제는 장례후 첫 공휴일 아침에 지내고 성묘함으로 서 장례절차가 끝난다.

② 상복을 벗는 제사는 탈상하는 날로하고, 1주기 제사를 지낸다.

 

■ 답조장 한글서식 ■

 

삼가 아뢰옵니다.

지난번 아버님(또는 어머님 등)의 상을

당하였을 때 바쁘신 와중에도 상장례에 참석하여 따뜻한

위로의 말씀을 해 주셔서 감사한 마음 금할 길이 없사옵니다.

황망한 가운데 우선 글로써 인사를 대신하려 하옵니다.

 

단기 O년 O월 O일

 

중대복인 OOO 아룀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