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례의 의미

 

상장례(喪葬禮)는 죽음을 맞이하여 시신을 갈무리하고 매장이나 화장에 이르기까지의 의식(儀式)절차를 말한다. 상장례는 한 번하고 나면 다시 고쳐할 수 없으므로 후회 없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그러므로 본인 당사자가 주검을 예감하면, 스스로 준비해 놓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또 나이가 많은 부모는 자손이 미리 수의, 관 등을 준비해 놓을 수 있게 하고, 매장지를 미리 물색해 놓거나 화장 여부 등을 자손에게 미리 알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상장례의 변천

 

광복이후 서구 문물의 유입과 산업사회의 교통 및 통신수단의 발달, 도시화에 따른 핵가족의 증대와 의료제도의 발달, 빠른정보 사회의 기능에 적응해야 하는 현대인에게 상장례의 절차는 많은 변화를 가져왔다. 까다롭고 복잡한 절차, 허례허식에 의한 과다한 상례비 지출의 전통상례는 오늘의 현실에 맞게 당연히 개선되어야 하며, 개선되어 오고 있다.

 

장례의 기간

 

부득이한 경우를 제외하고 3일장을 원칙으로 하고 탈상은 100일로 한다.

 

상장례의 기본정신

 

1) 엄숙하고 경건하게 주검을 맞이한다.

2) 사자의 인권도 산자와 똑같이 존중되어야 한다.

3) 주검 앞에는 한이 남지 않도록 슬픔을 다하며 정성을 드려 장례를 치른다.

4) 모든 장례절차 중 시신을 다루는 것은 남에게 맡기지 말고 할 수 있는 한 유족이 직접하는 것 이 바람직하다. (자손은 자기 존재에 대한 은혜를 마음에 새겨 근본에 보답하는 자세로 해야 한다.)

5) 사자의 유언이나 유훈, 유업은 지키도록 노력하고 유품은 없애는 것보다 잘 건수하여 자손에게 연대의식과 교훈이 되도록 해야 한다.

6) 주검은 귀천이 없으므로 국립묘지가 되었건 공원묘지이든 묘역의 크기가 같은 것이 바람직하며, 호화묘 등은 지도층부터 솔선수범하여 삼가야 한다.